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2019.03.24 20:40

부부의 집짓기 책 읽기2019.03.24 20:40




부부의 집짓기


Link : http://www.yes24.com/Product/Goods/60207135?scode=032&OzSrank=1



일단 도입 전 잡설을 붙여 시작하자면 ... 

책을 읽기 전 이미 작가에 대한 편견(비호감)으로 꼭 읽어 봐야되나? 라는 생각으로 읽게 되었다. 

2015~17년 사이 불어 닥친 "인문학" 팔이의 선봉에 있다는 이미지 때문인지 내 뇌리에는 항상 "비호감 작가"라고 남아 있었다. 아, 물론 그를 잘 아는 것도 그의 다른 글을 읽어 본적도 없는 상태에 걍 이미지만 보고 연예인 비난하는 한낱 키보드 워리어일 뿐이지만. 


여튼, 그런 편견을 가지고 첫 페이지를 열었는데 편견은 편견이고 술술 읽히는 그의 글솜씨는 대단한 것 같음. 


간략히 정리하자면 ... 


부부가 아파트 생활, 그리고 전원주택 생활 끝에 자신만의 집을 짓기 위하여 땅을 찾는 과정. 

그리고 자신들만의 집은 어땠으면 좋을지에 대한 고민, 집 구성에 대한 고민과 건축을 진행하고 하자까지의 이야기를 편안한 호흡으로 읽어 나갈 수 있는 책임. 


다르게 이야기하면, "이렇게 집을 짓게 되었다" 라는 블로그의 글을 추가 EP 를 좀 더 추가하여 책으로 엮은 느낌임. 

정말 블로거들의 글을 책 하나로 묶어서 낸 것 같은 느낌인데, 그래서 기술적인 부분을 보여주는 전문가의 눈 높이가 아니라 "집 한번 짓기 위하여 이것저것 알아보고 고생을 하여 직은 나의 집, 우리 가족의 소중한 집" 을 지어온 과정 전체가 책의 주요 줄거리임. 책 내용 하나하나가 정보고 기술적 사실로 볼 필요 없이 편안하게 작가가 공부했을 때 이래서 그렇고, 저건 거렇고 그렇다고 하더라. 그리고 우린 이렇게 해보라고 해서 했는데 괜찮았고 어떤거는 후회했다 등등

(물론 전문가가 아니라 기술적 판단은 각자 알아서) 


"집을 한번 지어볼까?" 라고 생각이 되면 여러가지 책을 찾아 보게 되는데, 솔직하게 나는 일단 이책을 가볍게 먼저 한번 본 다음 다른책도 찾아서 읽어 보라고 권하고 싶음. 

이유는 위에 언급한 것처럼 정말 일반인의 시선에서 출발하고 집을 완성시킨 건축주의 긴 내용을 아주 편안한 호흡으로 전체 이야기를 훑어 볼 수 있기 때문임. 


PS - 

1. 2018년 말에 이*소 대표와 시공사 등이 현재 사기 민사 소송 진행중으로 알고 있음. 위 작가 부부도 직접 격은 불평/불만/하자에 대해 많이 언급하고 있음. 

2. 이책의 숨겨진 별미는 "미주" 부분에 있음. FACT 로 뼈를 때림. 






Posted by 잡학 저장소 잡학저장소





게임 디자이너를 위한 문서 작성 기술


http://www.yes24.com/Product/Goods/59528148?scode=032&OzSrank=1



게임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닌 입장에서, 과연 게임 디자인 시 문서를 어떻게 구성할까 궁금해서 봤다. 


어차피 Document 라는 것이 회사마다 각자 다른 것이라 정형화 된 것은 없다고 생각되는데, 책의 지은이는 나름 친절하게 이해하기 쉬운 선에서 정성껏 도표 등 작성해 놨다. 


다시 말하지만, 업계 사람은 아니지만 이정도 길 안내만 해줘도 감지 덕지 아닐까? 책 가격은 그렇게 비싼 편이 아니라서 하나쯤은 가지고 있다면 1인 개발시 참고용으로 될 것 같다. 



- 덧붙임 1

 책 끝마다 연습 + 요약이 있음. 그리고 문서 Sample을 첨부해 놨다. 그것만으로도 유용한 것으로 판단됨. 

 -> 물론 고수들 혹은 현업에서 일하는 사람들 눈에는 어떻게 보일지 모르나, 업계 비종사자 입장에서는 유용하고 알차다. 


- 덧붙임 2

마지막, 마치며 ... 부분이 사실 모든 문서의 작성의 핵심이라 발췌 해봄. 

1. 문장은 가능한 한 짧게 마무리 한다. 

2. 하나의 문장에는 하나의 내용만 담는다. 

3. 문서의 양이 많아진다면 문서를 나눠서 작성한다. 

4. 핵심 내용은 가급적 앞에 쓴다. 

5. 그림과 도표를 적극 활용한다. 







Posted by 잡학 저장소 잡학저장소





도서관에서 "유니티로 게임을 만드는 10가지 방법" 이란 책을 빌렸다. 


일단, 튜트리얼과 Chapter 1만 읽었는데 나 같은 초보자에 "유니티랑 이런 맛을 낸다"라는 것을 알려 주는 것 같다. 


책 진행방식은 "컨셉 > 구현 > 상세구현 > 마무리 정리". 


개인적으로 초급자에게 필요한 건 Step by Step 이라 생각하는지라, 일단 책 느낌은 되게 좋다. 


주말에 짬내서 따라서 한번 끄적거려 봐야겠다. 



이 책의 이점(겨우 1시간 보고) :

1. 쉽게 Step by Step 으로 접근하게 구성되었다. 

2. 핵심 코드와 개발중 발생할 수 있는 Issue 거리에 대한 내용 위주로 설명되어 있다. 

※ 굳이 코드를 보면 될 것을 주절주절 설명해 놓은 책은 별로다. 




- 덧붙임 - 

뒤에 내용을 더 읽어 봐야겠지만, 책 서평에 "C#" 언어를 조금이라도 해본 사람을 대상으로 집필했다는데 ... 정말 조금만 알면 되는 걸까? 웹페이지에 있는 전체 코드를 한번 봐야겠다. 

C# 문법만 사용한다는 건지, 아님 다른 기능들도 사용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다. 

더 궁금한 건 유니티 커뮤니티에 찾아 봐야 될 듯. 


Posted by 잡학 저장소 잡학저장소